Tagged: 팀 버튼

뜨는 에바 그린, 지는 팀 버튼

  팀 버튼의 영화는 묘하게 암울하다. 밝은 느낌의 영화들도 인물이나 설정이 히스테릭하고 심지어 수퍼 히어로물도 동경하고 싶은 대상이기 보다는 안타깝고 힘들겠다는 생각이 앞선다. 그의 최신작 <다크 섀도우>도 그렇다. 결말은 해피 엔딩이지만 ‘그후로 오랫동안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