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agged: 프리퀀시

오늘을 끊임없이 의심하라, 조셉 코신스키 ‘오블리비언’

“그래! 결심했어” 인생에서 선택은 매 순간 이뤄진다. 간단한 식사 고르기부터 수십 년의 행복을 결정하는 (배우자 같은) 것까지 짊어져야 할 무게가 천차만별인 수많은 선택을 우리는 순간마다 내린다. 그래서 뒤늦게 후회하지 않기 위해 시간을 거슬러 과거의 나에게 무언가를 알리고 싶다는 욕망이 스멀스멀 계속해서 올라온다. 당연히 아직은 불가능하다. 아마도 미래에도 불가능한 것 같다. 그렇지 않다면 현실 자체도 끊임없이 변해야 할 테니까. (이런 논리적 모순 때문에 타임머신을 다룬 …